home > 오늘의 양식 > 오늘의 양식
영어본문듣기    
Date:2016-12-04 Psalm 119:161–168  
[The Treasure in Tomb 7]
I rejoice in your promise like one who fi-nds great spoil. Psalm 119:162

In 1932, Mexican archaeologist Antonio Caso discovered Tomb 7 at Monte Alban, Oaxaca. He found more than four hundred artifacts, including hundreds of pieces of pre-Hispanic jewelry he called “The Treasure of Monte Alban.” It is one of the major fi-nds of Mexican archaeology. One can only imagine Caso’s excitement as he held a jade cup in its purest form.
Centuries earlier, the psalmist wrote of a treasure more valuable than gold or rock crystal. He said, “I rejoice in your promise like one who fi-nds great spoil” (Ps. 119:162). In Psalm 119, the writer knew how valuable God’s instructions and promises are to our lives, so he compared them to the great treasure that comes in hand with the victory of a conqueror.
Caso’s name is remembered today because of his discovery in Tomb 7. We can enjoy it if we visit a museum in Oaxaca. However, the psalmist’s treasure is at our fingertips. Day by day we can dig into the Scriptures and fi-nd diamonds of promises, rubies of hope, and emeralds of wisdom. But by far the greatest thing we fi-nd is the person whom the book points to: Jesus Himself. After all, He is the Author of the book.
Let us seek diligently with the confidence that this is the treasure that will enrich us. As the psalmist said, “Your laws are my treasure; they are my heart’s delight” (v. 111 NLT). Keila Ochoa
찬송가(hymn):198장  
날짜:2016-12-04 시편 119:161-168
[“무덤 7”의 보물]
사람이 많은 탈취물을 얻은 것처럼 나는 주의 말씀을 즐거워하나이다-시편 119:162

1932년 멕시코의 고고학자 알폰소 카소가 멕시코 남부 와하까 주의 몬떼 알반에서 ‘무덤 7’을 발견했습니다. 4백여 점이 넘는 유물이 그곳에서 발견되었는데, 그중에는 “몬떼 알반의 보물”이라 불리는 스페인정복 이전의 보석 수백 가지도 있었습니다. 그것은 멕시코 고고학에 있어 주요 발견 중의 하나였는데, 원형 그대로 보존된 비취로 된 잔을 손에 쥔 카소가 얼마나 흥분했었는지는 상상에 맡길 수밖에 없습니다.

오래 전 시편기자는 금이나 보석보다 더 값진 보물에 관해 썼습니다. “사람이 많은 탈취물을 얻은 것처럼 나는 주의 말씀을 즐거워하나이다”(시 119:162). 시편 119편에서, 기자는 하나님의 교훈과 약속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가치 있는 것인지를 알았기에, 승리한 정복자가 손에 쥐게 된 굉장한 보물에 그것들을 비유했습니다.

카소의 이름은 “무덤 7”에서 발견된 유물 때문에 지금도 기억되고 있습니다. 와하까의 박물관을 방문하면 우리도 그 유물들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시편기자가 말하는 보물은 바로 우리의 손끝에 있습니다. 매일 성경을 파고듦으로써 우리는 언약의 다이아몬드, 희망의 루비, 지혜의 에메랄드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발견하게 되는 무엇보다 가장 위대한 것은 성경이 가리키고 있는 사람, 곧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뭐니 뭐니 해도, 예수님은 성경의 저자이십니다.

이것이 우리를 부유하게 해줄 보물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부지런히 찾으십시다. 시편기자의 말처럼, “주의 증거들로 내가 영원히 나의 기업을 삼았사오니 이는 내 마음의 즐거움이 됨이니이다”(111절).
Father, I want to value the Scriptures as a treasure. Help me enjoy Your Word every day.
God’s Word is a valuable possession and a guide to life.
하나님 아버지, 성경 말씀을 보물처럼 귀하게 여기기를 원합니다. 주님의 말씀을 매일 기쁨으로 누릴 수 있게 도와주소서.
하나님의 말씀은 값진 재산이자 삶의 안내자이다.
  은혜나누기
 
를 누르시면 본인이 등록한 글에 한해 삭제하실 수 있습니다.
광고 등 게시판 관리기준 위반 글은 해 주십시오.
  
 - 총 0건 의 은혜나누기 덧글이 있습니다.